통일부 국립통일교육원

검색어 자동완성
작성하신 검색어로 검색합니다.(새창 열림)

도서/동영상자료

※ '20년 3.1일부터 유튜브는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유튜브 동영상을 시청하시려면 브라우저 업데이트(엣지, 크롬, 파이어폭스 등)를 하시기 바랍니다.

‘나목’, ‘엄마의 말뚝’,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등 살아생전 늘 전쟁과 분단의 아픔을 이야기했던 소설가 박완서.

 

고향인 평안도 사투리를 즐겨 사용해 토속적이며 향토적인 작품을 많이 남겼지만 월북 문인이란 낙인으로 오랜 시간 잊혀졌던 비운의 천재 시인 백석.

 

우리의 언어와 문학을 풍요롭게 만들었으나 일제 식민 지배와 분단의 아픔을 온 몸으로 겪어냈던 박완서와 백석, 두 작가의 삶과 작품 세계에 대해 알아본다.

 

* 첨부되어 있는 교사용 활용가이드(수업지도안, 활동지) 파일을 다운로드 받아 관련 교과 수업시 활용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교과>

 

고등학교 문학(미래엔) > 3. 한국 문학의 개념과 성격

                                  > 5. 문학의 가치 >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박완서)

고등학교 문학(비상교육) > 4. 한국 문학의 역사 > 광복 이후의 문학       

고등학교 국어(미래엔) > 6. 한국 문학의 흐름 > 현대시 감상하기  > 남신의주 유동 박시봉 방(백석)


고등학교 생활과 윤리 > Ⅵ. 2. 민족 통합의 윤리
고등학교 한국사 > Ⅴ. 6·25 전쟁과 남북 분단의 고착화

공공누리의 제 4유형 안내
[클립영상] 박완서·백석의 삶과 문학(고교 문학, 국어, 생활과 윤리, 한국사)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 표시+상업적 이용 금지+변경 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